전체 글 2405

111일 동안

파리에서 내 집으로 온 지 오늘이 111일 째. 그간 무얼 하며 지냈을까. 세월 무심히 흘러, 온 듯 간 듯 흔적도 없어라. 사라졌다 해도, 드문드문 기억의 갈피를 뒤적여 본다. # 도서관에 가서 눈에 들어오는 책을 뽑아 읽다가 🧚‍♀️ 마음에 당기면 빌려 와 읽기. ㆍ마지막 라운드 - 제임스 도드슨 ㆍ슬픈 외국어 - 무라카미 하루키 ㆍ명인 - 가와바타 야스나리 ㆍ신경림의 시인을 찾아서 ㆍ서촌 오후 4시 - 김미경 ㆍ엔도 슈사쿠의 동물기 ㆍ두 권 더 읽었는데... ?? 제목이 까만 걸 보니, 머릿속이 하얀가 보다.ㅠㅠ 🥰 아들, 며느님이랑 함께 읽은 책 ㆍ노빠꾸 인생, 회계사 김경률 (임은정 검사의 책을 읽은 내게 "엄마, 책도 편식하면 곤란하지?" 라며 건네준...ㅎㅎ) ㆍ프랑스 스케치 - 장자크 상페..

일상 2023.01.30

2023. 01. 26. 눈 눈 눈

온종일 눈 내리다. 城南市도 대설주의보 발령. 눈밭 강아지처럼 즐겁다. 오랜만에 백설을 밟다. 집 앞 산책로 눈꽃이 목화송이 닮았어. 雪質이 곱고 보드랍고 그래서 가볍디 가볍다. 이런 눈은 더 귀하고 예쁘네! 발걸음 옮길 때마다 미안한 마음이... 오리들은 돌무더기처럼 꼼짝 않고 있군. 모두 눈 내리는 풍경에 잠겼나 봐. 두어 시간쯤 걷다 보니 눈발이 잦아든다. 왜가리 혼자서 명상에 들고, 위쪽에서 꼼짝 않고 웅크리고 있던 오리들이 그엑~그엑~ 노래하며 하늘로 날아올라 저 멀리로... 떼 지어 날아가는 멋진 풍경, 다 놓쳤네. 에구구~ 목화밭~ 목화밭~ 노래 부르게 하는 눈꽃송이 이 동네도 어여쁘게 피었군. 봄이 오면 진분홍빛깔로 화안히 웃을 영산홍, 철쭉들이 피워 둔, 수줍고 사랑스럽게 피어난 한겨울 ..

일상 2023.01.26

Vichy 7

우리가 묵은 호텔 옆건물이 Spa Vichy Celestins, 온갖 시설을 갖춘 대형 스파다. 비시의 스파에서는 노인이나 환자들이 우선이라서 예약 따내기가 어렵다. 매일 아침,점심 그곳 로비에 가서 티켓 예매 여부를 확인하기도 번거로운 일이다. 결코 적지않은 요금인데도 말이다.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우선권을 준단다. 자쿠지 좋아하는 큰딸은 포기하지 않고 줄기차게 시도하더니 나흘째 되는 날 겨우 티켓팅할 수 있었다. 호텔 야외수영장에서 수영하며 늘 바라보던 그곳, 우리도 온갖 시설을 살뜰하게 섭렵하며 종일을 스위밍풀에서, 스파에서, 소금기둥 침상에서, 자쿠지에서 또는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너른 풀에서 잼나게 놀았다. 큰애 소원 풀이~~ 소원 성취~ ㅎㅎ 여기는 오페라, 풀네임은 Le Palais des ..

파리에서 2022.12.31